본문 바로가기

사석에서 드러난 오바마의 진심…"트럼프는 OOOOO일 뿐"

중앙일보 2017.05.18 17:25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후임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거짓말쟁이(bullshitter)일 뿐이다"고 말했다고 미 주간지 피플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물론 공식 발언이 아닌 사석에서다.
 
버락 오바마(왼쪽)과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중앙포토]

버락 오바마(왼쪽)과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중앙포토]

피플에 따르면 오바마는 지난 11월 대선 직후 가까운 친구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오바마는 지난해 11월 대선 직후 트럼프가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당신을 존경한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그는 거짓말쟁이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오바마의 생각은 "조금도 바뀌지 않았다"고 그의 한 친구는 전했다.
 
오바마와 가까운 다른 친구는 "그(오바마)는 지금까지 일어난 일에 크게 우려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시민들이 지켜보기만 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에 낙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측근은 트럼프가 궁지에 몰려 도움을 요청하면 오바마는 그를 도와주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피플 홈페이지 캡처]

[사진 피플 홈페이지 캡처]

오바마의 부인 미셸 오바마도 트럼프 당선 이후인 지난해 12월 백악관 방문객에게 "앞으로 2년간 검은 옷만 입을 것"이라고 농담조로 말했다고 한다. 이는 미셸이 대선 결과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이라고 이 주간지는 전했다.
 
오바마는 퇴임 이후 전임자로서 현직 대통령에 대해 논평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 대선 기간 중 트럼프가 대통령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는 뜻에서 "끔찍하게도 준비돼 있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