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갑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국가정체성에 대한 도전" 비판

중앙일보 2017.05.18 17:04
보수 성향의 논객 조갑제씨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두고 "국가정체성에 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보수 성향의 논객 조갑제씨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두고 "국가정체성에 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보수 성향의 논객 조갑제씨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두고 "국가정체성에 대한 도전"이라고 발언했다.
 
조갑제씨는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조갑제TV'에 올린 영상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 노래를 작사하는 데 관계한 두 사람은 이념적 성향이 한국의 국가 정체성과 맞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조 씨는 이어 "(임을 위한 행진곡이) 광주사태(조갑제씨의 광주민주화운동 정의)의 정신을 기리기 위한 노래라고 하지만, 이 곡은 소설가 황석영씨와 백기완씨의 시 일부분을 발췌해 만든 노래"라며 "제1 작사가는 백기완, 제2 작사가는 황석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두 사람은) 대한민국 정체성과 맞지 않는 주장과 활동을 한 사람"이라며 "이런 백기완, 황석영씨 두 사람이 작사한 노래이므로 가사도 문제지만, 공식적인 자리에서 불러서는 안될 노래"라고 강조했다.
 
조 씨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강제한다는 것은 양심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위반한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과연 자유민주주의 정부가 맞느냐"며 비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