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글 배우기 어려운 아이들 위해···한솔교육, 100명에 교육 지원

중앙일보 2017.05.18 17:02
한솔교육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한글나눔 프로젝트 & 아름다운 책자리 기증식'을 진행했다.

한솔교육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한글나눔 프로젝트 & 아름다운 책자리 기증식'을 진행했다.

한솔교육(회장 변재용)이 독서환경 및 한글교육 취약계층 유아 100명에게 총 1억원 상당의 독서환경과 한글교육을 지원했다.  
 
한솔교육은 가정의 달을 맞아 18일(목) 서울 중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서 ‘한글나눔 프로젝트 & 아름다운 책자리’ 기증식을 거행했다.  
 
업체측은 이 기증식에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산하 협력기관에서 선정한 저소득층 위탁ㆍ한부모ㆍ새터민 가정의 유아 100명에게 수납기능을 겸한 책장과 의자, ‘신기한 한글나라 호기심놀이’ 교재 등 1만여 권으로 구성된 책자리를 지원했다. 또한 한글교육이 꼭 필요한 유아를 선정해 ‘신기한 한글나라’ 수업을 1년간 돕기로 했다.  
 
한솔교육은 모국어 교육 취약계층 어린이를 위한 사내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이 지원대상을 함께 선정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한솔교육 ‘한글나눔 프로젝트’와 한솔교육희망재단의 ‘아름다운 책자리’ 사업이 더해져 한글교육과 책읽기 환경을 동시에 지원할 수 있게 된 것.  
 
한솔교육 관계자는 “한글교육 사각지대에 있는 아이에게 교육기회를 제공하고 형편상 독서환경을 갖추지 못한 가정에 책자리를 지원하는 이번 기증이 책을 통해 부모-자녀가 소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의미 있는 나눔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솔교육은 지난 2006년부터 한솔교육희망재단을 통해 다문화, 장애부모 등 소외계층 아이들의 책읽기와 한글교육을 지원해왔다.  
 
‘한글나눔 프로젝트’는 한창 언어가 발달할 시기에 한글교육을 받지 못하는 다문화∙조손∙새터민 가정의 아이들에게 ‘신기한 한글나라’ 첫 단계를 시작하는 회원의 이름으로 한글나라 첫 단계 교재를 기부하는 캠페인이다. ‘아름다운 책자리’ 사업은 가정 형편 탓에 독서환경을 갖추지 못한 가정에 책상과 책 등 책을 읽을 수 있는 환경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한글나눔 프로젝트는 모든 교육의 기반이자 힘인 한글교육의 방향성을 되새기는 ‘한글의 힘’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한솔교육 홈페이지와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