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포폰 500대 개통해 차명 소액결제까지…6억원 챙긴 휴대폰 매장 주인

중앙일보 2017.05.18 16:46
개인 정보를 도용해 대포폰 수백 대를 개통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는 137명의 개인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대포폰 500여대를 개통한 뒤 차명 소액결제를 통해 6억원대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사기·전기통신사업법 위반)로 A씨(35·여)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은 A씨를 도와 개인 정보를 넘긴 B씨(22) 등 모집책 4명도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대학생 등 137명 명의로 500여대 개통, 단말기 70~80만원에 팔아
대포폰 유심칩은 꺼내 차명 소액 결제 등에 활용

 
A씨는 2015년 9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청주에서 휴대전화 판매점을 운영하면서 불법으로 수집한 137명의 명의를 도용, 스마트폰 500여대를 개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 판매점에서 일했던 B씨 등 4명이 개인정보를 가져오면 이를 이용해 대포폰을 개통했다. B씨 등은 지인 137명에게 “신분증을 사진 찍어 보내주면 10만원을 주겠다”고 유인해 개인 정보를 빼냈다.
 
A씨는 피해자 한 사람 명의로 2~4대의 대포폰을 개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단 대포폰이 개통되면 유심칩을 뺀 뒤 단말기는 70만~80만원에 팔고, 남은 유심칩을 다른 휴대폰에 꽂아 차명 소액결제에 활용했다. 소액결제를 이용해 각종 상품권을 사들인 A씨는 이를 현금으로 바꿔 돈을 챙겼다. A씨 등의 소행은 개인정보를 넘겨준 사람들이 수개월 뒤 200~400만원에 달하는 휴대전화 요금 청구서를 확인하면서 들통났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