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여옥, 文대통령 5·18기념사에 "저역시 치유받은 느낌"

중앙일보 2017.05.18 16:24
[채널A 방송화면 캡쳐]

[채널A 방송화면 캡쳐]

 국회의원 출신 전여옥 작가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를 읽고 “저 역시 치유받은 느낌이었습니다”고 밝혔다.  
 

블로그서 "37년전 겁쟁이 여대생의 죄책감에서 벗어난 느낌"

전 작가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벌써 37년 전" 이라며 1980년 5월 17일에 있었던 일을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출처=전여옥 작가 블로그 캡쳐]

[출처=전여옥 작가 블로그 캡쳐]

 
당시 이대학보사 편집장이던 전 작가는 "그날 학보사가 있던 가정관 건물 아래 식당에서는 전국총학생회장들이 모여 전체회의를 열고 있었다"며 전날 나온 학보를 챙기며 저녁을 먹으려고 하는데 '퍽' 소리와 날카로운 비명 소리가 들렸고 "난생 처음 사람이 곤봉같은 것에 맞는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이어 "수많은 다른 학생들과 뒤섞여 닭장차에 오르려던 순간 교수님이 저희를 끌고 바로 비스듬이 세워둔 차로 끌고갔다. 지금 생각해도 기적같은 일이었지요. 학교 문을 빠져나가는 순간부터 울음보가 터졌지요"라고 회상했다.
 
전 작가는 그렇게 한달을 그 선생님댁에서 숨어지냈다며 "광주의 비극적 상황속에서도 나약한 여대생으로 죽은 듯이 숨어있는 제 자신이 참 힘들었다"고 말했다.  
[출처=전여옥 작가 블로그 캡쳐]

[출처=전여옥 작가 블로그 캡쳐]

 
아울러 그 뒤 37년이 흘렀다며 "'37년의 저. 그리고 친구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개인사'이자 '역사'였다"고 회상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인용하며 "더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저 역시 치유받은 느낌이었습니다. 37년전 나약한 겁쟁이 여대생의 죄책감에서 말입니다. 이제 우리 하나된 치유로 통합의 나라로 함께 갑시다"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