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5ㆍ18 정신 헌법전문에 넣겠다”...개헌추진시사

중앙일보 2017.05.18 16:19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공식 기념행사로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5ㆍ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어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18일 광주 국립 5ㆍ18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을 지키겠다”며 이처럼 말했다. 임기 내 개헌을 추진할 뜻임을 분명히 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며 "5·18 민주화운동은 온 국민이 기억하고 배우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5ㆍ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상 규명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완전한 진상규명은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며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헬기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고,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겠다”고도 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