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 기념식에서 보인 대통령의 감동적 '돌발 행동'

중앙일보 2017.05.18 15:14
문재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보인 모습이 화제다.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18일 오전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 이후 5·18 당시 아버지를 잃은 37살 김소형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아버지는 김소형씨가 태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산부인과에 가다 희생당했다. 그는 자신이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아버지가 사망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고 말해 듣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이어 그는 "아버지, 당신이 제게 사랑이었음을. 당신을 비롯한 37년 전의 모든 아버지가 우리가 행복하게 걸어갈 내일의 밝은 길을 열어주셨으면. 사랑합니다. 아버지"라며 눈물을 쏟았다.
 
김소형씨가 준비해 온 편지 낭독을 끝마친 뒤 퇴장하려 할 때, 문재인 대통령이 자리에서 일어났다.
[사진 SBS 방송화면]

[사진 SBS 방송화면]

 
그러고는 퇴장하고 있는 김소형 씨의 뒤를 말없이 따라가 꼭 안아주었다. 그는 대통령의 품에서 한동안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시민 1만5000명(경찰 추산)이 참여하며 역대 최대 인원으로 치러졌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