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안아주고, 눈물 흘리고, 손 잡아주고... 문재인 대통령의 5.18

중앙일보 2017.05.18 14:23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추모사를 낭독한 뒤 눈물을 흘리는 유가족 김소형씨를 위로하며 안아주고 있다. 광주=프리랜서 장정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추모사를 낭독한 뒤 눈물을 흘리는 유가족 김소형씨를 위로하며 안아주고 있다. 광주=프리랜서 장정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18일 오전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오른쪽은 정세균 국회의장. 광주=프리랜서 장정필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18일 오전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오른쪽은 정세균 국회의장. 광주=프리랜서 장정필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5·18민주유공자 및 유족을 비롯해 1만여 명의 시민이 참석해 광주민주화운동 정신을 되새겼다. 새 정부 첫 국가 기념식으로 진행된 이 날 행사는 지난해까지 출입 신청을 해 '비표'를 받은 사람만 참석할 수 있었던 것을 신분증을 지참한 모든 시민이 출입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18일 오전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장을 가득메운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듣고 있다. 광주=프리랜서 장정필

18일 오전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장을 가득메운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듣고 있다. 광주=프리랜서 장정필

18일 오전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8일 오전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날 행사는 2008년 이후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단이 부르고 원하는 사람만 따라부르는 '합창'에서 참석자 전원이 자리에서 일어나 함께 부르는 '제창' 형식으로 바꿔 진행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 노래를 작곡한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 정세균 국회의장과 나란히 손을 잡고 노래를 불렀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다섯째)이 18일 광주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는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다섯째)이 18일 광주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는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 청와대사진기자단

'5·18 정신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 날 기념식은 국민의례와 헌화 및 분향에 이어 5·18민주화운동 경과보고,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장에서 유가족들과 일일이 인사하고, 기념사진도 함께 찍었다. 기념식 뒤에는 묘역을 둘러보며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문재인대통령이 18일 제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유가족들과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대통령이 18일 제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유가족들과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뒤 묘역에서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뒤 묘역에서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뒤 찾은 묘역에서 유가족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뒤 찾은 묘역에서 유가족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종근 기자, 사진=프리랜서 장정필, 청와대사진기자단
베너

베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