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회찬, 文 대통령 5·18 기념사 "기념사 자체가 기념할 만…"

중앙일보 2017.05.18 14:20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5·18 기념사에 대해 "기념사 자체가 길이 기념할 만했다"고 평했다.
 
18일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광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뒤 자신의 트위터에 이같은 소감을 남겼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어 "문장 문장마다 박수치지 않을 수 없었고, (기념사가) 끝났을 때 벌떡 일어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일독 강추"라고 적으며 문 대통령의 5·18 기념사가 담긴 기사를 첨부했다.
노회찬 문재인

노회찬 문재인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1980년 오월 광주는 지금도 살아있는 현실입니다.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역사입니다.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이 비극의 역사를 딛고 섰습니다. 광주의 희생이 있었기에 우리의 민주주의는 버티고, 다시 일어설 수 있었습니다"며 "오월 광주의 정신으로 민주주의를 지켜주신 광주시민과 전남도민 여러분께 각별한 존경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5.18은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우리 현대사의 비극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에 맞선 시민들의 항쟁이 민주주의의 이정표를 세웠습니다"며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헬기사격까지 포함하여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습니다"고 약속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