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봉준호 '옥자' 칸 영화제 수상 어려워지나...심사위원장 발언 논란

중앙일보 2017.05.18 14:05
영화 '옥자'의 감독 봉준호(왼쪽부터)과 주인공 틸다 스위튼, 안서현 {사진 넷플릭스]

영화 '옥자'의 감독 봉준호(왼쪽부터)과 주인공 틸다 스위튼, 안서현 {사진 넷플릭스]

 프랑스 칸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인 스페인 영화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가 스트리밍서비스로 관객을 만나는 영화에 황금종려상을 줄 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영화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극장에서 볼 수 없는 영화에 황금종려상 돌아가면 모순"

올해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는 미국의 스트리밍 서비스업체인 넷플릭스가 전액투자한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노아 바움백 감독의 '더 메예로위츠 스토리스'가 진출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알모도바르 위원장은 17일(현지시간) 칸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극장에서 볼 수 없는 영화에 황금종려상이 돌아가면 큰 모순"이라고 말했다. 알모도바르의 발언은 이 작품들에게 황금종려상을 주기 어렵다는 뜻으로 풀이될 수 있다.
 
넷플릭스 영화는 기존의 극장 배급방식이 아니라 모바일, PC 동영상을 통해 서비스된다. 봉준호 감독의 '옥자'는 한국에서는 극장을 통해 상영되지만, 다른 나라들에서는 넷플릭스 서비스로 공개된다.  
칸 영화제 심사위원들의 기자간담회.[칸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캡쳐]

칸 영화제 심사위원들의 기자간담회.[칸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캡쳐]

 
앞서 프랑스 극장협회(FNCF) 등은 칸 영화제 역사상 처음으로 넷플릭스 영화의 경쟁부문 출품이 허용되자 영화 생태계를 어지럽힌단 이유로 반발한 바 있다.
 
칸 영화제는 스트리밍서비스로 출시되는 두 작품을 올해 경쟁부문에 초청한다는 방침을 유지했지만, 내년부터는 프랑스 극장 상영조건에 합의한 작품들만 경쟁부문에 출품할 수 있도록 규정을 변경했다.  
 
한편 올해 경쟁부문 심사위원에는 박찬욱 감독, 중국 여배우 판빙빙, 미국 배우 윌 스미스, 독일 감독 마렌 아데 등이 포함됐다.  
 
경쟁부문에는 홍상수 감독의 '그 후'도 진출해, 총 19편의 영화가 황금종려상을 놓고 경쟁한다.  
 
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