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시진핑 7월 첫회담, 8월 방중 추진

중앙일보 2017.05.18 13:46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7월 주요20개국(G20)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이어 8월 하순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중국을 국빈방문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추진되고 있다.  
 

이해찬 특사 "7월 독일 G20회의에서 첫 정상회담,
8월 한·중 수교 25주년맞아 중국 국빈방문 추진"

문 대통령의 특사로 18일 중국을 방문한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베이징 도착 직후 공항에서 "두 정상간의 전화에서 깊은 신뢰가 잘 이뤄졌다"며  "7월 독일 G20 회의에서 정상회담이 이뤄질 수 있고 수교 25주년을 즈음해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특사는 또 "문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전달할 친서를 주셨다"며 "(한·중간에) 여러가지 어려운 사인이 있는데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해 함께 해결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말씀을 했다"고 덧붙였다.  
18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이해찬 중국 특사와 특사단이 도착해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오른쪽 두번째)의 영접을 받으며 귀빈실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장수 주중대사, 더불어민주당 심재권 의원, 이 특사, 추 주한 중국대사,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베이징 공동취재단]

18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이해찬 중국 특사와 특사단이 도착해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오른쪽 두번째)의 영접을 받으며 귀빈실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장수 주중대사, 더불어민주당 심재권 의원, 이 특사, 추 주한 중국대사,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베이징 공동취재단]

 
이와 관련 외교 당국자는 "이미 서울과 베이징의 외교 채널을 통해 7월 첫 회담 및 8월 문 대통령의 방중 의사를 중국측에 전달했다"며 "문 대통령의 친서를 갖고 온 이해찬 특사도 시 주석을 만난 자리에서 다시 한 번 정식으로 정상회담 및 방중 의사를 전달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시 주석과의 전화 통화에서 방중 초청이 있었던 만큼 중국측도 환영 의사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며 "문 대통령의 8월 방중은 첫 방문인만큼 가급적 국빈방문 형식이 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 특사는 방중 첫날인 18일 오후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한 뒤 만찬을 함께 하며 양국 관계와 공통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이해찬 특사가 18일 오후 중국 외교부에서 왕이 부장과 회담하고 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이해찬 특사가 18일 오후 중국 외교부에서 왕이 부장과 회담하고 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회담도 예정된 한시간 30분 보다 1시간 이상 더 길어졌다. 만찬까지 포함하면 3시간 가량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왕 부장은 회담 서두에서 "지난해부터 중·한 관계는 있어선 안되는 좌절을 겪었다. 우리가 바라지 않는 것이다"며 "한국의 신 정부는 당면 문제를 직시하고 중국 측과 소통을 통해 유효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양국 관계 걸림돌을 제거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있어서는 안되는 좌절'이란 말은 한국의 사드 배치 결정과 그에 따른 한·중 갈등을 가리키는 표현으로 공식 외교 석상에서의 발언임을 감안하면 매우 강도 높은 표현이다. 왕 부장은 취재진이 보는 가운데 공개 발언할 동안 엄숙한 표정으로 일관했다.   
답변에 나선 이 특사는 "문 대통령은 한·중 간이 실질적인 전면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 나갈수 있도록 충분한 대화와 많은 교류를 하라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제 앞으로 여러 차례 있을 한·중 정상회담에서 보다 진정성 있는 대화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이 특사는 19일 시 주석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면담하는 쪽으로 한·중 양측이 일정을 최종 조율중이다. 이밖에 양제츠(楊潔篪 ) 외교담당 국무위원 및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도 만날 예정이다.  
이해찬 중국특사가 18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도착해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왼쪽)와 귀빈실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베이징 공동취재단]

이해찬 중국특사가 18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도착해 추궈홍(邱國洪) 주한 중국대사(왼쪽)와 귀빈실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베이징 공동취재단]

 
중국 당국은 추궈훙(邱國洪) 주한 대사를 이 특사의 방중 일정에 수행토록 하는 등 각별한 배려를 보였다. 먼저 베이징에 도착해 공항에서 이 특사를 영접하러 온 추 대사는 김장수 주중 대사에게 "중국 규정이 아주 엄격해 국가 정상이 아닌 사람을 대사가 수행해 본국에 오는 일이 거의 없다"며 "다른 외국 특사에 비해 한국 특사에 대한 예우가 매우 좋다"고 말했다. 이는 중국이 리 특사를 정상급에 준하는 의전으로 맞이한다는 의미다. 추 대사는 이어 "중국 지도자와 국민들이 이 특사의 방문에 큰 관심과 기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2013년 1월 당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특사로 김무성 의원이 방중했을 때에도 장신썬(張鑫森) 당시 주한 대사가 수행토록 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측이 이 특사를 보낸 것은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음을 충분히 보여준 것"이라며"우리는 중·한 관계가 새로운 출발점에서 개선과 발전을 이룰 수 있길 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전화 통화에 이은 리 특사의 방중으로 한·중 관계 개선을 바라는 양측의 희망이 재확인될 전망이다. 남은 문제는 양국 관계 악화의 원인이었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 배치와 관련한 해법을 도출하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외교 당국자는 "중국측에서 한국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실질적 조치를 하기 바란다는 뜻을 전해 오고 있다"며 "양제츠 국무위원도 15일 '일대일로 포럼' 대표단으로 방중한 박병석 의원과의 면담에서 사드 문제에 관한 발언이 나오자 '한국이 방안을 갖고 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분위기가 좋아지면서 그동안 어려움을 겪었던 한·중 교류와 무역 난관이 해소될 가능성은 있지만 양국이 사드 해법을 찾을 때까지 사드 보복 조치가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강경 논조의 환구시보는 18일자 사설에서  "한국이 사드가 어떻게 되든 양국관계가 그동안의 음영에서 벗어나 이전의 성세(成勢)를 되찾을 것이라고 낙관적으로 기대하고 있는 듯하지만 이는 잘못된 것"이라며 "중국의 사드 반대 입장은 불변"이라고 썼다.    
 
한편 정부는 단계적으로 미국·중국과 협의해 해법을 찾는다는 방침이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사드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과 조율된 안을 만든 뒤 실무협상단이 다시 방중해 중국과 협의하는 수순으로 해결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