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신수, 3경기만에 나와 3안타 폭발

중앙일보 2017.05.18 13:40
추신수 [텍사스 레인저스 홈페이지]

추신수 [텍사스 레인저스 홈페이지]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복귀전에서 3안타를 때려냈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 경기에서 1번·지명타자로 나와 4타수 3안타·3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44에서 0.260으로 크게 올랐다. 텍사스는 9-3으로 이겨 8연승을 질주했고,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2위(21승20패)로 올라섰다.
 
추신수는 최근 2경기에서 허리 통증으로 결장했다. 최근 3경기 무안타 부진의 여파도 부상 탓으로 보였다. 하지만 세 경기만에 타석에 선 추신수는 첫 타석부터 안타를 기록했다. 필라델피아 선발 우완 잭 에플린의 4구째를 받아쳐 우익수 앞으로 보냈다. 추신수는 조나단 루크로이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선제 득점을 올렸다. 두 번째 타석에서는 무사 1·3루에서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타점을 추가했다. 4-0으로 앞선 3회 만루에서 나선 추신수는 폭투로 득점이 나온 뒤 이어진 2사 2, 3루서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려 6-0을 만들었다. 5회 세 번째 안타를 날린 추신수는 7회 무사 1, 2루에선 병살타를 기록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