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시내버스 청소년 요금 1000원->870원으로

중앙일보 2017.05.18 13:17
서울·인천 지역보다 작은 할인 폭으로 형평성 논란이 일었던 경기지역 청소년 버스 기본요금 할인 폭이 기존 20%에서 30%로 확대된다.
 

경기도, 버스 청소년 요금 인하 폭 20%에서 30%로 확대
시내버스는 오는 27일부터, 마을버스는 7월 29일부터 적용

경기도는 18일 이런 내용을 담은 청소년 시내·마을버스 요금 할인 시행계획을 밝혔다. 시내버스의 경우 오는 27일부터 성인 요금 대비 20%였던 현행 청소년 기본요금을 30%로 확대된다.
[자료 경기도]

[자료 경기도]

 
일반형 청소년요금은 현재 성인 요금(1250원·교통카드 기준)보다 20% 할인된 1000원에서 870원(30% 할인)으로 130원 낮아진다.
좌석형 버스 요금도 1780원에서 1520원으로, 직행 좌석 버스는 1920원에서 1680원, 경기순환 버스는 2080원에서 1820원으로 각각 내려간다.
 
마을버스 청소년 요금도 7월 29일부터 인하된다. 현재 840∼920원에서 740∼810원으로 낮아진다.
[자료 경기도]

[자료 경기도]

 
경기도는 이번 요금할인 확대로 도 내 13~18세 청소년 90만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한다. 
 
늘어나는 버스회사의 경비는 버스회사와 경기도와 각 시·군이 부담한다. 경기도는 이번 할인 확대로 버스회사의 부담금이 기존 371억원에서 565억원으로 194억원이 늘 것으로 추정했다. 565억원 중 37%인 207억원은 경기도와 시·군이 나머지는 버스회사가 부담할 예정이다.
 
이번 청소년 버스 요금 할인 폭 확대로 서울·인천 지역 버스의 청소년 요금 격차도 줄어들 전망이다. 현재 서울시의 경우 청소년 버스 요금 할인율이 성인 요금의 40%이고 인천은 30%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이번 청소년 요금할인은 경기도와 시·군, 경기도의회, 버스운송업체가 협력해 공공요금을 인하한 좋은 선례"라며 "앞으로도 대중교통 이용 부담 완화 등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정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