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지난 9년 어둠, 분노, 슬픔의 역사 끝났다"

중앙일보 2017.05.18 13:00
박원순 서울시장. [중앙포토]

박원순 서울시장. [중앙포토]

박원순 서울시장이 18일 "새로운 민주주의와 새로운 세상이 열렸다. 5·18 광주 정신이 다시 살아나는 세상이 있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지난 9년 어둠과 분노, 슬픔의 역사가 끝났다"며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1주일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는 "앞으로 5년도 지금과 같이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