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선 강탈' 이수경 냉장고에서 발견된 엄청난 '물건'들

중앙일보 2017.05.18 11:46
지난 15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배우 이수경과 가수 효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이날 방송에서 공개된 이수경의 냉장고엔 다양한 종류의 술이 가득했다. MC 김성주는 "일단 세 번째 칸 눈에 띄네요. 술로만 채워져 있다"며 술병들을 꺼내 보였다.
 
이에 이수경은 "와인 셀러에 다 안 채워져서 넣었다"고 말했고, 김성주는 술병을 세기 시작했다.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큰 크기의 샴페인을 본 미카엘은 "사이즈가 대단하다"며 놀랐고 이수경은 "드라마 끝나면 먹으려고 했는데 시간이 안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주량을 묻는 김성주에게 이수경은 "한 병"이라고 대답했다. 이수경은 주종을 가리지 않는 애주가였다. “일하면서 위가 많이 안 좋아진 것 같다”는 이수경의 냉장고엔 고구마죽이 가득했다. 그러나 김성주는 “술 때문에 그런 게 아니냐”며 의심의 눈길을 보내기도 했다.
 
크림치즈, 마스카르포네 치즈 등 이수경의 냉장고엔 와인과 곁들여 먹기 좋은 치즈가 가득했다. 함께 발견된 미니 샴페인에 대해선 “귀여워서 자꾸 사게 된다”고 했다.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이어 이수경은 맥주병이 깨지지 않도록 포장지로 보호해놓는 진정한 애주가의 면모를 보여줬다. 냉장고에서 술병이 발견될 때마다 MC들은 탄식했고 이수경은 “오래된 것”이라고 변명했다. 
 
그러나 냉장고에서 마지막으로 나온 것은 인스턴트 쌀국수로 이에 대해 이수경은 “해장할 때 최고”라고 말했다. "왜 땀이 나지? 술을 보는 걸 좋아해요. 저는 보기만 해도 취해요"라고 재차 해명하는 이수경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경의 냉장고를 전부 둘러본 김성주는 "역대급이다. 최지우씨, 한고은씨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역대급 술장고“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