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 참석한 문 대통령, 유족 위로하며 ‘눈물’

중앙일보 2017.05.18 11:09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정부 공식 기념행사로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눈물을 보였다.
 
올해 '5·18 정신을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란 제목으로 열리는 기념식은 정부 주요 인사를 비롯해 1만여 명이 참석,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됐다. 애국가와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모두 제창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직후 내린 업무지시에 따라서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37년 전 광주 5.18민주화운동 당시 아버지를 여윈 김소형씨가 ‘슬픈생일’을 통해 선친에게 보내는 편지로 5·18 기념식의 1부 기념공연을 마칠 때쯤 문 대통령이 참았던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퇴장하는 김씨를 따라가 악수를 청하며 안아주며 위로했다.
 
자리로 돌아온 문 대통령은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며 해당 장면이 TV를 통해 생중계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지난겨울 촛불 정국과 관련해 “오월 광주는 지난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 혁명으로 부활했다”며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분노와 정의가 그곳에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10시 기념식 행사의 기념사를 통해 "5·18민주화운동과 촛불 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5·18 정신의 헌법전문 포함 공약을 재차 언급하고 ▶헬기 사격 등 5·18민주화운동 진상 규명을 약속했으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기념식은 오전 10시부터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정신을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란 주제로 거행됐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올해 기념식은 예년과 달리 5·18민주유공자와 유족 뿐 아니라 5·18정신을 이어받아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던 모든 사람과 단체, 국민 등 1만명 이상 참석하는 역대 최대규모로 치러질 예정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개식과 국민의례, 분향, 5·18민주화운동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이후 진행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