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몰래 머리자르고 온 트와이스 채영을 본 박진영 반응

중앙일보 2017.05.18 11:03
지난 17일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는 신곡 '시그널'로 컴백한 걸그룹 트와이스가 출연했다.
 
[사진 KBS2TV 방송화면 캡처, 트와이스 공식 홈페이지]

[사진 KBS2TV 방송화면 캡처, 트와이스 공식 홈페이지]

이날 MC 정형돈은 채영에게 "머리를 과감히 자른 이유가 궁금하다"며 "여자가 머리를 자를 때는 이유가 있다"고 의심의 눈길을 보냈다.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이에 채영은 "무언가에 꽂히면 바로 실행으로 옮기는 스타일이다"라며 "얼마 전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쇼트커트를 보고 꽂혀서 바로 잘랐다"고 답했다.
 
이를 듣고 있던 멤버 다현이 "회사에 허락을 안 맡고 잘랐다"며 뒷이야기를 밝혔다.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채영은 "다음부터는 허락을 맡고 자르라고 말하더라"고 밝히면서 "얘기 없이 잘라서 많이 놀라신 것 같았다. 너무 짧게 잘라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