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매체 "朴 정권이 광주민주화운동을 '종북 폭동'으로 몰아"

중앙일보 2017.05.18 10:40
광주 북구 운정동의 국립5·18민주묘지. [중앙포토]

광주 북구 운정동의 국립5·18민주묘지. [중앙포토]

5·18민주화운동 37주기를 맞은 18일 북한 매체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 정권을 비판하는 내용을 내보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살인마, 독재광들의 죄악은 반드시 결산된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박근혜 패당이 광주 인민봉기를 '종북세력들의 폭동'으로 몰아대며 희생자들을 모독하고 봉기기념행사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지 못하게 하는 등으로 봉기자들의 항거 정신을 말살하려고 기승을 부렸다"고 썼다.
 
신문은 "이것은 광주시민들을 무참히 살륙한 전두환 군사파쑈도당의 죄악과 결코 다를 바 없는 박근혜 역도의 죄악을 낱낱이 폭로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서는 '유신독재 부활' 노력 때문이었다며 "응당한 대가"라고 쓰기도 했다.
 
또 신문은 40년이 지났지만, 남한에서 자주화 민주화가 실현되지 못했다며 "그것은 전적으로 남조선의 식민지 지배자로 군림하고 있는 미국과 그에 추종하며 인민들의 지향과 요구를 철저히 짓밟아온 괴뢰 역적패당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인민들은 자주화, 민주화되고 통일된 새 세상을 안아오기 위해 광주항쟁 용사들의 투쟁 정신으로 힘있게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북한에서는 노동신문 외에도 조선중앙방송, 우리민족끼리, 조선의오늘, 메아리 등 대남·대외 선전용 매체가 일제히 5·18 민주화운동 관련 내용을 전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