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효상 의원, 이낙연 총리 후보자 아들에 '탈루 의혹' 제기

중앙일보 2017.05.18 09:21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14일 오후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용감독 연수원으로 첫 출근하고 있다. 이 총리 이곳에서 본격적인 인사청문회 준비를 할 예정이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14일 오후 임시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용감독 연수원으로 첫 출근하고 있다. 이 총리 이곳에서 본격적인 인사청문회 준비를 할 예정이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아들이 증여세를 탈루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18일 정부가 제출한 이낙연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서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2014년 3월 국회공보에 공개된 이 후보자의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아들 이 모씨는 2013년 강남구 청담동 청담 삼익아파트 전세를 얻을 때 1억 7000만원을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씨는 같은 해 2012년식 i40 자동차를 2200만원에 사들였다. 이씨의 2013년 재산 증가액은 1억 9200여만원이다. 한 해 동안 예금은 4000만원 감소했고, 금융부채 670만원을 갚았다.
 
그러나 강 의원은 이씨의 이 같은 재산변동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씨는 2013년 강원도 한 병원의 레지던트로 근무하며 월급으로 300만원가량을 받았는데, 월급을 한 푼도 쓰지 않고 저축한다고 해도 당시 재산변동을 설명하기에는 무리라는 주장이다.
 
강 의원은 “이씨의 2013년 재산 증가액 1억 9200여만원에서 7000만원을 뺀 1억 2200여만원은 누구로부터 증여를 받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총리실에 확인해 보니 이씨는 지난 5년간 증여세 납부 실적이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또 강 의원은 "이 후보자는 아들과 관련한 재산내역을 모두 고지거부 하고 있다"며 "후보자의 아들이 아파트 전세자금 등에 마련한 자금을 어떻게 마련했는지와 증여세 탈루 의혹에 대한 상세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2013년 당시 상속세 및 증여세법에 따르면, 자녀가 최대 3000원을 증여받을 때 증여세를 면제받을 수 있다. 1억원 초과 5억원 이하를 증여받은 때는 적어도 1000만원 이상의 증여세를 내야 한다. 강 의원은 이같은 조항을 근거로 1억 2200여만원을 증여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이씨가 내야 할 증여가 1440만원 가량 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