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돈봉투 만찬’ 이영렬ㆍ안태근 사의 표명

중앙일보 2017.05.18 08:51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중앙포토]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중앙포토]

‘돈봉투 만찬’ 의혹에 휩싸인 이영렬(59ㆍ사법연수원 18기)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51ㆍ20기) 법무부 검찰국장이 18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문자메시지를 통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합니다. 공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감찰조사에는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그 간 많은 도움에 감사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안 국장도 같은 날 “이번 사건에 관하여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현 상황에서 공직 수행이 적절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되어 사의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안 국장은 “사의 표명과 무관하게,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전했다.  
 
이 지검장의 사의 표명은 문재인 대통령이 해당 의혹에 대해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직접 감찰을 지시한 지 하루 만이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검찰 특별수사본부 본부장을 지낸 이 지검장은 휘하 간부 검사와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및 검찰국 1ㆍ2과장 과 함께 지난달 21일 만찬을 하며 돈봉투를 주고 받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불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