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틴, "미국은 정치적 정신분열증"…기밀누설 의혹 부인

중앙일보 2017.05.18 08:25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중앙포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중앙포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 기밀정보유출 사건과 관련해 "미국이 정치적 정신분열증(Schizophrenia)이 심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17일(현지시간) 미 언론 등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 남부 소치에서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회동한 푸틴 대통령은 기자간담회에서"(이번 사태)는 미국 문제이며, 러시아는 이에 개입하지 않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푸틴은 "(트럼프)대통령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세르게이 키슬야크 주미 러시아 대사에게 IS에 대한 극비 정보를 공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정신분열증 말고는 설명할 방법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에서 반 러시아 사상으로 정치적 혼란을 벌이려는 사람들이 헛소리하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미 의회에 트럼프 대통령과 라브로프 장관 간 대화록을 제공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와 러시아 정보기관 수장들에게 (트럼프에게 들은) 기밀정보를 공유하지 않은 라브로프를 질책해야겠다"고 비꼬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