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미 나와라" 미 의회 잇단 요청

중앙일보 2017.05.18 07:22
트럼프에게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AP=연합뉴스]

트럼프에게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AP=연합뉴스]

 미국 상원 정보위원회가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공개 및 비공개 청문회 출석을 재차 요청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미에게 수사 중단 압력을 가했다는 메모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관련 진술을 듣기 위해서다. 
관련기사
 
마크 워너(버지니아) 상원 정보위 민주당 간사는 "내가 만난 의원들 중에 민주·공화 가릴 것 없이 코미의 진술 기회가 필요없다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코미가 출석할지는 불투명하다. 위원회는 앤드루 매케이브 FBI 국장대행에게 코미의 메모와 관련된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상원 법사위 역시 트럼프가 트위터에서 언급했던 '테이프'를 포함해 "모든 대화 녹음과 녹취록, 기록, 요악본이나 비망록"을 도널드 맥건 백악관 법률고문에게 요청했다. FBI에는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수사와 관련해 전현직 법무부 관리들과의 소통 내용을 적은 코미의 메모까지도 제공하라고 요구했다. 
 
만약 코미 전 국장이 의회 증언에 나설 경우 대통령의 수사 개입과 사법 방해 논란은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 의원인 제이슨 샤페츠 하원정책위원장 역시 다음주 회기 중에 코미 출석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샤페츠 의원은 하지만 "코미의 옛날 전화번호로는 연락이 안 된다"고 하소연했다. 
 
 
트럼프 지난 9일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및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이던 코미 전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했다. NYT가 코미의 메모를 인용해 트럼프가 코미에게 '당신이 이쯤에서 그만두길 바란다'며 러시아 대선 개입 수사를 중단하라고 압박했다고 보도하면서 워싱턴 정가는 들끓고 있다. 트럼프의 '사법 방해'는 탄핵의 '스모킹 건'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