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석현 “사드 배치 절차 논란 전달”…맥매스터 “잘 알고 있고 이해한다”

중앙일보 2017.05.18 07:18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과 만난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17일(현지시간)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한국 배치 논란과 관련 “한국 내에 그런 절차적 문제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고 이해한다”고 말했다.
대미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 덜레스 국제 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채병건 특파원

대미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 덜레스 국제 공항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채병건 특파원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특사로 미국을 찾은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등을 만난 뒤 워싱턴 특파원들에게 이 같은 대화 내용을 전했다.  
 
홍 이사장은 “사드 문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는 (얘기를) 나누지 않았고,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과 간단히 언급했다”면서 “비용문제는 제기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홍 이사장은 “사드 배치 과정에서 국내에 절차상 논란이 있다는 얘기를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에게) 했고, 국회에서 논의될 필요성을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