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명박 전 대통령, 선행활동 알려 … “언젠가 은혜 갚겠다 생각”

중앙일보 2017.05.18 05:43
이명박 전 대통령.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조성한 기금이 환경미화원 128명에게 돌아갔다.
 

이 전 대통령 월급기부로
환경미화원 128명 가족에 도움

16일 이명박 대통령 기념재단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아름다운재단으로부터 ‘등불기금’ 사업이 종료됐음을 알리는 감사편지를 받았다. 등불기금 사업으로 환경미화원 128명이 생계비 지원을 받았다.
 
이 전 대통령은 환경미화원 가족을 돕기 위해 서울시장으로 재직하던 4년 동안의 월급 전액을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했다.
 
총 4억1370만원을 마련된 등불기금으로 상해나 질병으로 어려움에 처한 환경미화원 128명과 그 가족을 도왔다.
 
 
[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이 전 대통령이 환경미화원 가족 돕기에 나섰던 것은 자신도 쓰레기를 버리는 일을 하면서 대학 등록금을 마련할 수 있었던 청년 시절의 경험 때문이라고 재단 측은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름다운재단이 보내온 감사편지를 공개하며 “대학 입학시험에 합격했는데 등록금이 없었다. 포기할 수밖에 없던 그때 이태원 재래시장에서 일자리를 줬다. 새벽 통행금지가 해제되자마자 시장 쓰레기를 갖다 버리는 일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 전 대통령은 “만만찮을 것이라고 예상은 하고 시작했는데 정말 힘에 부쳤다. 그래서인지 잦은 병치레로 고생하는 환경미화원들이 부지기수였고 넘어지거나 교통사고를 당하는 선배, 동료들도 적잖았다”며 “당시 저로서는 별 도움을 드릴 수가 없었다”고 적었다.
 
이어 “그것이 마음에 빚으로 남았다”면서 “언젠가 그와 같은 분들을 돕는 것으로 받은 은혜를 갚겠다고 늘 생각해왔다”고 기부 사실을 알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