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희상, 기시다에 “한국민 대다수 위안부 합의 수용 못해”

중앙일보 2017.05.18 02:14 종합 5면 지면보기
문재인 정부 4강(미·중·러·일) 외교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대미·대일 특사가 17일 활동을 시작했다.
 

미·일 특사, 대통령 친서 들고 출국
홍석현 “외교부가 일정 협의해
트럼프 면담 잡히는 것으로 안다”

홍석현 미국 특사가 17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뒤)과 함께 워싱턴으로 출국했다. [김현동 기자]

홍석현 미국 특사가 17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황희의원(뒤)과 함께 워싱턴으로 출국했다. [김현동 기자]

미국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은 이날 워싱턴 덜레스 공항에 도착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는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외교부가 협의해서 (일정이) 잡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시간은 아직 못 받았다”고 말했다. 홍 특사는 또 사드 문제에 대해 "한·미 간 갈등이라기보다 국내 절차적 문제에 대한 언론 보도가 있는 것으로 안다. 한·미 갈등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 (문 대통령의) 친서를 가지고 왔다”고 밝혔다. 앞서 홍 특사는 출국하기 전 인천공항에서 “한·미 동맹과 북핵 해결 문제에 대해 미국과 공유하고 상호 이해를 높이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밝혔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전화 통화로 공통의 인식이 많아졌기 때문에 방미 기간 중 문 대통령의 생각을 전하고 미측의 이야기도 들을 것”이라며 “(한·미 간 대북 인식에) 큰 차이는 없지 않은가”라고 설명했다.
 
홍 특사는 또 “정상회담 시기가 6월 말로 발표됐기 때문에 그에 따른 후속 조치 의논 등이 (협의의) 중심이 될 것 같다”고도 말했다. 홍 특사는 방미 기간 중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 조야 인사를 폭넓게 접촉할 예정이다. 홍 특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또는 파기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선 “미국이 제기하지 않는 이상 우리가 먼저 제기할 필요가 없다”며 “현재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야기를 한 수준이고, 정식으로 우리 정부가 (미측 의견을) 접수하거나 정부 기관 대 기관의 대화는 아직 시작된 것 같지 않다”고 했다.
문희상 일본 특사(오른쪽)가 17일 도쿄 외무성에서 기시다 후미오 외상을 만났다. 문 특사는 이날 회담에서 위안부·북핵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아베 신조 총리와는 오늘(18일) 만난다. [AP=연합뉴스]

문희상 일본 특사(오른쪽)가 17일 도쿄 외무성에서 기시다 후미오 외상을 만났다. 문 특사는 이날 회담에서 위안부·북핵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아베 신조 총리와는 오늘(18일) 만난다. [AP=연합뉴스]

 
일본 특사인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일본에 도착, 3박4일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문 특사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상을 만나 “한국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에 대해 수용할 수 없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그는 회담을 마친 후 “기시다 외상이 ‘위안부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는 말을 꺼내지 않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만일 준수를 주장했으면 ‘파기’로 대응했을 텐데 그런 분위기는 아니었다”고 답했다. 이어 “유익하고 성공적인 대화였다. 서로의 생각이 거의 일치했다”고 덧붙였다.
 
문 특사는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두 나라 정상이 아주 자주, 그리고 이른 시간 안에 만나야 한다”고 했다. 문 특사는 아베 총리와도 만날 예정이다. 한편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18일 베이징으로 출발한다. 
 
워싱턴·도쿄=채병건·이정헌 특파원 mfem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