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대 최고가 640억에 낙찰된 다이아몬드 귀걸이…구매자는?

중앙일보 2017.05.17 21:18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다이아몬드 귀걸이 한 쌍이 5740만 달러(약 640억원)에 팔렸다.  
 
'아폴로 블루', '아르테미스 핑크'라는 이름의 두 다이아몬드 귀걸이는 각각 4208만7000달러(약 469억원), 1533만 달러(약 171억원)에 판매됐다.  
 
두 귀걸이는 익명의 아시아인 한 명이 구입했다.  
 
사진=SBS 뉴스 캡처

사진=SBS 뉴스 캡처

14.54캐럿인 아폴로 블루는 푸른 빛깔의 다이아몬드 중 크기가 가장 크여 과일 배 모양을 하고 있다. 16캐럿인 아르테미스 핑크도 높은 투명도를 지녔다.  
 
소더비측은 당초 이 귀걸이 한 쌍이 7000만 달러(780억7800만원)에 팔릴 것으로 예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