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두라스 갱단 두목이 감옥서 여장한 이유

중앙일보 2017.05.17 18:44
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던 조직폭력배 두목이 여장을 하고 탈옥하려다 적발됐다.
 
온두라스의 한 교도소에서 여장을 하고 탈옥을 시도한 지역 갱단 두목 프란치스코 에레라 아구에타(55). [사진 온두라스 경찰]

온두라스의 한 교도소에서 여장을 하고 탈옥을 시도한 지역 갱단 두목 프란치스코 에레라 아구에타(55). [사진 온두라스 경찰]

10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온두라스 산 페드로 술라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지역 갱단의 두목 프란치스코 에레라 아구에타(55)가 여자로 변신한 뒤 탈옥을 시도했다가 걸음걸이를 수상히 여긴 교도관에게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아구에타는 긴 치마와 금색 가발,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가짜 가슴'도 만들어 넣었다. 얼굴에 화장도 하고 분홍색 매니큐어도 발랐다. 그는 직전 일요일에 신분증을 두고 간 여성 면회객 행세를 하며 탈옥을 시도했다. 여러 보안 필터를 무사히 통과한 그는 마지막 출구만 남겨두고 있었다. 하지만 그가 가짜 신분증을 꺼내 들 때 교도관은 그에게 선글라스를 벗으라고 요구했고, 결국 재소자임이 들통났다.
 
BBC에 따르면 탈옥을 시도한 아구에타는 복역 기간이 늘어날 뿐만 아니라 온두라스에서 가장 위험한 감옥이라고 알려진 엘 포조 교도소로 이감될 예정이다. 아구에타는 2015년 9월 살인과 불법 무기 소지 등의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다. 
 
온두라스 경찰 대변인은 "아구에타가 한 메이크업은 그가 남자인 사실을 숨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교도소의 교도관은 "하이힐을 신어 걸음걸이가 이상했다. 결정적으로 여성의 목소리를 내는 걸 잊었다"고 설명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