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대 언론정보학부 '성년식'… 20주년 세미나

중앙일보 2017.05.17 18:18

국민대 언론정보학부(학부장 홍주현)가 창립 20주년을 맞아 지난 12일 세미나와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류춘렬 교수의 사회로 국민대 학술회의장에서 <커뮤니케이션 환경 변화에 따른 미디어·광고홍보학의 미래>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 것을 시작으로, 김도연·최수진 교수(국민대)가 <언론학 교육 20년- 성찰과 미래>를, 한규훈 교수(숙명여대)가 <광고홍보학 전공의 교육 방향성 재정립을 위한 고찰>발표하였으며 오후에는 AW  컨벤션 센터에서 학과 창립 20주년 기념식을 진행하였다.  
 
국민대학교 언론정보학부는 1997년 3월 사회과학부 매스콤전공(야간) 으로 학과가 설립된 이래, 2017년까지 20년간 미디어전공 520명, 광고홍보 전공 674명 등 총 1194명의 학부 졸업생을 배출하며 빠르게 성장하였다. 언론정보학부 졸업생들은 실용주의라는 국민대의 교육이념과 맞물려 미디어업계, 광고홍보업계, 대기업, 유관기관, 금융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학계 진출 또한 활발하다. 특히 짧은 연조에도 불구하고 최근 학부 출신 국외 박사학위 취득자 7명, 국내외 교수를 6명 배출하는 등의 큰 성과를 거뒀다.
 
특히 언론정보학부 광고홍보학 전공에서는 2017년부터 소프트웨어광고 융합전공을 신설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인문과 자연, 공학과 예술 등 서로 다른 전공 분야의 지식을 이해하면서 이를 연계할 수 있는 H형 인재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인문사회과학 학생들의 창의력과 이공계 학생들의 기술력을 결합한 4차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소프트웨어 융합인재를 육성하는 것이 소프트웨어광고 융합전공의 목표이다.
 
소프트웨어광고융합전공은 소프트웨어전공과 광고합전공이 융합된 학문으로서 소프트웨어 및 광고학에서 필요로 하는 논리적 사고를 바탕으로 ICT 기술 활용 능력과 광고학 적용 능력, 그리고 광고와 IT의 융합능력을 갖춘 인재 양성을 지향하고 있다. 졸업 시 광고홍보학사와 공학사 두 학위를 모두 발급받을 수 있다. 광고홍보학전공 이미나 주임교수는 “소프트웨어광고 융합 전공자는 빅데이터, 데이터마이닝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하여 광고와 관련된 다양한 전문 분야로 사회진출이 가능하고 인문, 기술, 광고 세 가지 분야를 동시에 이해하는 융합형 인재로 성장할 수 있기에 특히 전망이 밝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