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을 위한 행진곡' 아카펠라로 알리는 다섯 남녀

중앙일보 2017.05.17 15:57
지난 16일 오후 8시쯤 광주광역시 광산구 송정동 광산문화예술회관. 어두운 무대 위로 정장과 원피스 차림을 한 다섯 남녀가 나타났다. 곧이어 조명이 켜지고 공연이 시작됐다. 이들이 부른 곡은 5ㆍ18 민주화운동 상징 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의 아카펠라 버전이었다. 다소 무겁고 경직된 분위기의 원곡과 느낌이 달랐다. 아카펠라 특유의 부드러움과 경쾌함이 묻어났다. 아름다운 화음에 ‘빠빠빠빰’과 같은 추임새가 더해져서다. 관람객들은 가볍게 손뼉을 치거나 발을 구르며 공연을 즐겼다. 한 관람객은 “‘임을 위한 행진곡’의 또 다른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룹 더 프레젠트, 아카펠라 버전으로 불러
관객들, 경쾌한 분위기에 새로운 매력 느껴
"5ㆍ18 가치 알리고 노래 관련 오해 없앨 것"

이날 공연을 한 아카펠라 그룹은 ‘현재’와 ‘선물’이라는 중의적 의미의 팀 이름을 한 '더 프레젠트(The Present)'다. 광주ㆍ전남 지역에서 주로 활동하고 있다. 아카펠라를 전문적으로 해온 리더 최원석(34)씨를 중심으로 현직 초등학교 교사인 김용석(34)ㆍ김항성(31)씨, 전남 목포시립합창단 상임단원인 한지은(30ㆍ여)ㆍ홍은비(29ㆍ여)씨 등으로 꾸려졌다. 5인조 혼성 그룹이다.
 
이 그룹은 매년 5월이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아카펠라로 부르며 곡 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2015년 3월 그룹이 정식으로 결성된 뒤 3년째다. 그해 5월  1980년 5ㆍ18의 현장인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첫 공연을 선보인 뒤 곳곳에서 공연하고 있다. 지난해 3월 발매한 앨범 ‘선물’에 담긴 7곡 중 한 곡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넣기도 했다.
 
이 그룹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아카펠라로 부르게 된 건 리더 최씨의 영향이 컸다. 서울 출신으로 대학에서 음악을 전공한 최씨는 아카펠라 관련 강의를 다니며 광주와 처음 인연을 맺었다. 학교와 지역아동센터ㆍ청소년문화센터에서 강의하고 사람들을 만나며 임을 위한 행진곡에 자연스럽게 관심을 가졌다. 최씨는 “이 노래에 대해 알고는 있었지만 광주 시민들에게 어떤 의미를 갖는 곡인지는 물론 이 노래가 엉뚱하게 북한과 연관돼 있다는 오해를 받고 있다는 사실도 몰랐다”고 말했다.
 
아카펠라 그룹 더 프레젠트. 왼쪽부터 리더 최원석씨, 홍은비씨, 김항성씨, 한지은씨, 김용석씨. 두 여성 멤버는 전남 목포시립합창단 상임단원, 리더 최씨를 제외한 남성 멤버들은 현직 초등학교 교사다. 프리랜서 장정필

아카펠라 그룹 더 프레젠트. 왼쪽부터 리더 최원석씨, 홍은비씨, 김항성씨, 한지은씨, 김용석씨. 두 여성 멤버는 전남 목포시립합창단 상임단원, 리더 최씨를 제외한 남성 멤버들은 현직 초등학교 교사다. 프리랜서 장정필

그때부터 최씨는 5ㆍ18과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해 공부했다. 80년 5월 광주를 배경으로 한 영화 ‘화려한 휴가’나 5ㆍ18 관련 기사를 찾아봤다. 광주 국립 5ㆍ18민주묘지를 가보기도 했다. 광주 시민들의 아픔이 서린 곡으로 5ㆍ18 민주화운동기념식에서 1997년부터 12년간 제창되던 임을 위한 행진곡이 국가보훈처의 불허로 공연단 합창으로 대체되는 등 홀대받은 사실을 알게 됐다. 이 과정에 5ㆍ18에 대한 왜곡과 폄훼가 심각하다고 느꼈다.
 
최씨와 그룹 멤버들은 광주ㆍ전남에 기반을 둔 아카펠라 그룹이자 음악인으로서 이 노래에 대한 오해를 없애야 한다고 생각했다. 누구나 듣기 좋은 아카펠라로 공연하면 이 곡에 대해 관객들이 집중하고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판단했다. 무엇보다 음악을 통해 5ㆍ18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예상은 적중했다. 아카펠라 버전 '임을 위한 행진곡'을 들은 관객들은 색다른 느낌에 ‘신선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주먹을 쥔 팔을 흔드는 대신 박수를 치며 함께 부르기도 했다. 이 노래에 무관심했던 젊은 세대들과 타지 관객들은 공연을 계기로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해 알아보기도 했다. 올해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5ㆍ18 기념식에서 9년 만에 제창이 가능해지면서 이 그룹의 활동에 의미를 더했다.
 
더 프레젠트는 또 다른 방식의 '임을 위한 행진곡'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클래식 연주자들이나 밴드와의 협연을 고민하고 있다. 앞으로도 매년 5월을 중심으로 전국으로 무대를 확대해 이 노래를 부르며 알릴 계획이다. 
리더 최원석씨는 “공연을 통해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바로잡고, 5·18의 숭고한 가치를 알림과 동시에 아카펠라가 모두에게 널리 사랑하는 음악 장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