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 문재인 대통령 호평

중앙일보 2017.05.17 15:48
 바른정당 이혜훈 의원은 17일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솔직한 말씀으로 굉장히 잘하는 것 같다. 너무 잘해서 무섭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이) 잘하는 것이 대한민국에서 좋은 일이니까 나쁜 일이라고 말할 순 없고 (당 인사들이) 상당히 당황들 하고 있다”며 “청와대 비서진을 젊은 사람들로 포진시키고 총리는 경륜과 경험 많은 연륜 있는 사람들로 한 것이 좋아 보였다”라고 밝혔다.

"솔직히 너무 잘해서 무섭다. 상당히 박수 받을 것"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또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이 젊은 참모들과 커피 테이크아웃 잔을 들고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는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는 그렇게 바랐지만 도저히 볼 수 없는 장면이었다”며 “국민이 소통에 목말라 있다가 굉장히 가뭄에 단비 같은 좋은 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 미사일 실험이 있고 바로 NSC 소집하고 그 다음에 임종석 실장한테 대충 얘기를 들었는데도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직접 와서 더 자세하게 보고하도록 하고 굉장히 강경한 대북메시지를 내보내는 거 보고 놀랐다”며 “보수들은 그동안 문 대통령의 대북관에 대해서 온갖 얘기들을 많이 했는데 의외로 (문 대통령이) 상당히 박수받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