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유골 발견, 제자에게 구명조끼 벗어준 '또치샘' 故 고창석 교사

중앙일보 2017.05.17 14:33
  
 
 
고창석(단원고 교사)

고창석(단원고 교사)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가 17일 지난 5일 세월호 침몰 해역에서 발견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위뢰한 뼈 한 점이 단원고 교사 故 고창석씨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체육담당인 고씨는 지난 2014년 3월 단원고에 부임한 교사로 발령받은지 한 달만에 사고를 당했다. 항상 머리가 짧아 학생들 사이에선 고슴도치같아며 '또치쌤'으로 불렸다. 체육담당인 만큼 운동신경이 남달랐고 대학생 때는 인명구조 아르바이트를 했을 정도로 수영을 잘했다고 알려져 있다. 사고 당일에도 학생들을 인솔하던 양승진 교사와 함께 고씨의 숙소도 5층 로비 옆이었지만, 사고가 나자 4층 객실 곳곳을 다니며 아이들에게 구명조끼를 챙겨주던 모습이 목격됐다고 당시 생존자들은 전했다. 
 
고씨의 아내는 단원중 교사로 현재 어린 두 자녀를 홀로 키우고 있다. 고씨의 가족들은 "아내가 아침밥을 먹지 않고 출근할 때면 학교 사이 담장 너머로 간식거리를 챙겨주곤 하던 자상한 남편"이라고 회상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