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을 위한 행진곡' 1만명이 부른다...5·18기념식 역대 최대

중앙일보 2017.05.17 08:08
2016년 5월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ㆍ18민주묘지. [중앙포토]

2016년 5월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ㆍ18민주묘지. [중앙포토]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역대 최대규모 인원이 참석해 거행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임을 위한 행진곡'은 약 1만여명이 부르게 될 전망이다.
 
국가보훈처는 18일 오전 10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정신을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란 주제로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기념식을 거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기념식은 예년과 달리 5·18민주유공자와 유족 뿐 아니라 5·18정신을 이어받아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던 모든 사람과 단체, 국민 등 1만명 이상 참석하는 역대 최대규모로 치러질 예정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개식과 국민의례, 분향, 5·18민주화운동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공연 이후 진행된다.
 
보훈처는 "올해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공식 식순에 포함해 참석자들이 모두 함께 힘차게 부르는 '제창'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민주화운동이 1997년 정부기념일로 제정된 이후 2008년까지 제창으로 진행됐다. 2009년부터 2016년까지는 '합창'으로 변경됐다. 국가보훈처가 합창은 허용하되, 제창은 불허한 탓이다. 국가보훈처는 제창은 참석자 전원이 부르는 방식으로, 합창은 합창단이 부를 때 참석자들이 따라 부르도록 하는 방식으로 구분한다. 이번 기념식에서는 9년 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