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영화 ‘노무현입니다’출연…“인터뷰 중 눈물”

중앙일보 2017.05.17 05:33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5일 개봉 예정인 영화 ‘노무현입니다’에서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노무현입니다’의 언론시사회 후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이창재 감독은 “문재인 대통령의 인터뷰가 등장하는데 분량은 일부러 조정한 것이냐”는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은 좋게 말해서는 말씀하는 방식이 건조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노무현입니다'에 출연한 문재인 대통령. 대선 후보 시절 인터뷰에 응한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유서를 읽어내려가며 "제가 이분의 글 쓰는 스타일은 아는데 처음부터 (이렇게) 간결하게 쓰지 않는다. 머릿속에 늘 유서를 생각하고 계신데 우리는 그를 아주 외롭게 두었다. 이게 유서를 볼 때마다 느끼는 아픔"이라며 말을 잇지 못한다. [사진 영화사 풀 제공]

다큐멘터리 영화 '노무현입니다'에 출연한 문재인 대통령. 대선 후보 시절 인터뷰에 응한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유서를 읽어내려가며 "제가 이분의 글 쓰는 스타일은 아는데 처음부터 (이렇게) 간결하게 쓰지 않는다. 머릿속에 늘 유서를 생각하고 계신데 우리는 그를 아주 외롭게 두었다. 이게 유서를 볼 때마다 느끼는 아픔"이라며 말을 잇지 못한다. [사진 영화사 풀 제공]

 
이 감독은 “(문 대통령은) 미디어를 잘 모른다. 당신에게 물어봤는데 결국 노무현 전 대통령 이야기로 빠지더라”라며 “유도 질문을 했지만 ‘노무현’이라는 사람에 대해서만 극도로 서술적인 설명을 계속했다. 미디어의 입장에서는 ‘답이 없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인터뷰는 문 대통령이 인터뷰를 다 마친 후 주차장까지 갔다가 돌아와서 다시 시작됐다. ‘이 이야기는 꼭 하고 싶은데 해도 괜찮겠습니까’ 하시더라”고 회고했다.
 
이창재 감독은 “인터뷰를 다시 했다. 눈물이 나오는데도 앞에서 흘리지 않고 구석에 가서 손수건으로 닦고 오셨다. 눈물을 절대 안 보이려 하셨다”며 “절제인지 모르겠지만 쇼맨십에 능한 분은 아니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노 전 대통령의 유서를 읽어내려가며 “제가 이분의 글 쓰는 스타일은 아는데 처음부터 (이렇게) 간결하게 쓰지 않는다. 머릿속에 늘 유서를 생각하고 계신데 우리는 그를 아주 외롭게 두었다. 이게 유서를 볼 때마다 느끼는 아픔”이라며 말을 잇지 못한다.  
 
마지막으로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얼굴 색보정을 하는 과정에서 '당선 유력'이라는 대선 출구조사를 봤다. 그 때 내 눈에는 모니터 속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유서를 읽고 계신 문재인 후보님의 얼굴이 보였다"며 "그래서 본래는 (보정을) 어둡게 가려고 했는데 스킨톤으로 바꿨다. 일반적인 표정에서 모든 감정이 묻어날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영화 ‘노무현입니다’ 는 국회의원, 시장선거 등에서 번번이 낙선했던 만년 낙선 후보 노무현이 2002년 대한민국 정당 최초로 치러진 새천년민주당 국민경선에서 대선후보가 되는 드라마틱한 과정을 생생하게 되짚은 작품이다. 5월 25일 개봉.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