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업과 창업] 8개월 만에 가맹점 600개 … ‘명랑 핫도그’ 거침없는 진격

중앙일보 2017.05.17 01:00 경제 8면 지면보기
1000원짜리 핫도그를 먹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 지난해 9월 부산대 앞에 1호점을 낸 핫도그 프랜차이즈 ‘명랑 핫도그’는 올해에만 500여 개의 점포를 개설하며 최단기간 가맹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사진 명랑 핫도그]

1000원짜리 핫도그를 먹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 지난해 9월 부산대 앞에 1호점을 낸 핫도그 프랜차이즈 ‘명랑 핫도그’는 올해에만 500여 개의 점포를 개설하며 최단기간 가맹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사진 명랑 핫도그]

지난 5일 오후 6시 서울 불광역 근처 분식점. 직원 한 명이 서 있을만한 좁은 카운터 앞으로 10여 명의 사람이 영수증을 들고 서 있다. 핫도그를 주문하고 기다리는 중이다. 영수증에 찍힌 누적 주문번호는 ‘450.’ 오전 10시에 문을 열었으니 주문 건수는 시간당 50회를 상회한다. 한번 주문당 핫도그 2개를 주문했다고 치면 900개 가까이 팔린 셈이다. 7개의 메뉴는 1000~1800원까지 다양하지만, 이 중 6개가 1500원 이상이다. 평균 단가를 1300원으로 치면 이 시간까지 매출 100만원을 넘긴 셈이다. ‘1000원짜리 핫도그’ 장사라고 무시할 수 없는 이유다.
 

손님 줄 서는 프랜차이즈
작년 부산대 앞에서 1호점 개점
컵밥보다 싸고 바삭한 맛 매력
“하루 100만원 매출은 기본”
유사업종 늘어 장기전망은 미지수

‘명랑시대 쌀 핫도그(명랑 핫도그)’는 요즘 가장 핫한 프랜차이즈 중 하나다. 지난해 9월 부산대 앞에 1호점을 낸 이후 이달까지 가맹점 수 600개를 돌파했다. 가맹 사업이 본격화된 올해 초 이후는 매월 100개 이상씩 증가했다. 단일 브랜드 프랜차이즈 중에서 가장 빠른 속도다.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과 업계에 따르면 팥빙수 브랜드 ‘설빙’이 지난 2014년 한 해 동안 기록한 448개가 최고였다. 명랑 핫도그의 인기에 힘입어 ‘미투(유사)’ 브랜드도 덩달아 늘었다. 올해 공정위에 등록된 핫도그 프랜차이즈만 7개에 달한다.
 
경쟁력은 1000원으로 부담 없는 가격이다. 이를 앞세워 역세권 유동 인구와 학교·학원가의 10~20대 고객을 끌어모았다. 올 초 서울 지역에 문을 연 가맹점주 A 씨는 “컵밥이나 편의점 분식보다 싸고, 주문을 받은 후에 튀겨 바삭하다는 점이 먹힌 것 같다”며 “쌀과 밀가루를 6대 4로 반죽해 느끼하지 않다는 점도 주효했다”고 말했다.
 
또 본사 가맹본부 신상윤 총괄이사는 “본사가 개발한 소스와 치즈 등이 들어간 핫도그는 유사 브랜드가 따라올 수 없는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가 지난 5월 6~9일 3일 동안 서울 시내 역세권 점포 9곳을 둘러봤다. 실제로 “하루 1000개 가까이 팔린다”는 곳이 절반 이상이었다. 지하철 1·4호선 역세권에 각각 점포를 낸 업주 A씨는 “오픈하고 두달 동안 하루 170만~190만원 정도 찍었다.”며 “지금도 하루 100만원 이상씩 매출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 초 종로에 40㎡ 규모의 매장을 연 업주 B씨는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하루 매출은 100만원 선”이라며 “다른 데보다 매장 규모가 두 배라 하루 200만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명랑핫도그는 ‘연중 무휴’ 영업한다. 하루 100만원이면 연 매출 3억6500만원이다. 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기준 외식업체 상위 20%의 평균 매출은 3억5832만원이다. 핫도그 팔아 외식업 상위 20% 안에 들어간 셈이다. B씨는 “처음엔 ‘1000원짜리 핫도그 팔아 얼마나 벌까’ 하는 의심이 갔지만, 해보니 벌써 매장이 2개”라고 말했다.
명랑 핫도그의 점포 크기는 평균 15㎡ 규모로 작은 편이다.주로 역세권에 있다. [사진 명랑 핫도그]

명랑 핫도그의 점포 크기는 평균 15㎡ 규모로 작은 편이다.주로 역세권에 있다. [사진 명랑 핫도그]

 
다른 프랜차이즈에 비해 몸집이 작은 것도 짧은 기간에 가맹점이 늘어난 비결이다. 직접 둘러본 9곳의 점포 규모는 대부분 20㎡(약 5~6평) 내외였다.
 
하지만 규모에 비해 창업 비용은 높은 편이다. 가맹본부측은 “13㎡(약 4평) 규모로 창업 비용은 약 4000만원”이라고 했지만, 이는 임차료를 뺀 금액이다.
 
점포는 주로 역세권에 있어 임차료 등이 높다. 점주 C씨는 “가맹본부에서 점포 위치를 까다롭게 보는 편이라 주로 몫 좋은 곳에 점포를 내는 경우가 많다”며 “권리금과 보증금을 합해 1억원 이상 투자한 곳들이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올초 점포를 연 C씨는 “장사가 잘 돼 지인에게 가게를 내라고 권유한 곳이 네다섯군데 된다”며 “내 가게와 권유한 가게등 6곳의 창업 비용은 최소 1억5000만원에서 최대 2억7000만원 정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2억7000만원이 든 곳은 40㎡ 규모의 종로의 한 점포다. 점주는 “보증금 8000만원에 권리금 1억2000만원, 인테리어 비용과 비품 구입 등에 7000만원이 들었다”고 했다.
명랑 핫도그는 쌀과 밀가루를 섞은 반죽에 피가 얇아 바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기존의 핫도그보다 소스가 다양하다. [사진 명랑 핫도그]

명랑 핫도그는 쌀과 밀가루를 섞은 반죽에 피가 얇아 바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기존의 핫도그보다 소스가 다양하다. [사진 명랑 핫도그]

 
월 매출 3000만원을 한다면 얼마나 남을까. 점주 A씨는 “반죽하고 조리하고 카운터 보는 직원이 각각 있어야 한다. 하루 12시간 이상 문을 열기 때문에 아르바이트 직원을 4~5명 정도 고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작은 점포 규모 치고는 고용 인원이 많은 편이다. 또 “아르바이트 시급은 6500~7500원”이라고 밝혔다. 그렇다면 인건비는 25%선이다. 가맹본부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또 수익률은 35%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종합하면 한달 영업이익이 1000만원에 달한다.
 
프랜차이즈 창업에서 특히 눈여겨 봐야 할 점이 지속적인 성장 가능성이다. 명랑 핫도그의 주요 점포가 기록 중인 ‘일 매출 100만원 이상’이 꾸준히 이어질 지는 미지수다. 단시간에 급속도로 점포가 늘어난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어김없이 바로 유사 브랜드가 우후죽순 생기고, 인기가 시드는 부침을 겪었기 때문이다.
 
한 프랜차이즈 컨설턴트는 “유행 타는 업종은 보통 1년을 못 간다”며 “추천하고 싶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시중에 명랑 핫도그 매물만 10여 개가 나와 있는데, 권리금이 2배로 뛰었다”며 “권리금 받고 빠지려는 가맹주가 늘고 있다는 것은 지금이 클라이막스라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지난해 프랜차이즈 분식 업종은 2315개의 점포가 생겨났고, 1375개가 폐점했다. 특히 단기간에 점포를 늘린 브랜드의 폐점율이 높았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