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개발 전기버스 이달 25일 실물 공개

중앙일보 2017.05.17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현대자동차가 내년 출시 예정인 전기버스 ‘일렉시티(ELEC CITY)’의 3차원 렌더링 이미지(사진)를 16일 공개했다.
 

일렉시티’ 1회 충전 290㎞ 주행

일렉시티는 현대차가 2010년부터 8년 동안 개발한 3세대 전기버스다. 오는 25일 열리는 상용차종합박람회(현대 트럭&버스 메가페어)에서 최초로 실제 차량 공개를 앞두고 있다. <중앙일보 4월 18일자 B2면 참조>
 
관련기사
 
이날 공개된 렌더링 이미지로는 현대차의 무공해 버스 디자인 철학을 엿볼 수 있다. 일렉시티는 기존 현대차 버스 라인업과 차별화한 미래 지향적 디자인을 적용했다. ‘환경을 깨끗하게 한다’는 의미를 담아 차체 배경을 흰색으로 채택했고, 강렬한 파란색 선이 역동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일렉시티는 256고용량 리튬폴리머 배터리를 적용해, 연구소 자체 측정 기준 1회 충전으로 최대 290㎞를 주행할 수 있다. 교통 지체 구간이나 장거리 노선에 투입해도 충분한 주행거리다.
 
현대자동차는 “미세먼지·대기오염이 사회적 문제로 부각되는 상황에서 다양한 친환경 버스 라인업을 구축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