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명훈 "그냥 쉬고 있었을 뿐인데…자숙의 아이콘 됐다"

중앙일보 2017.05.15 23:59
사진=SBS 라디오 러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사진=SBS 라디오 러브FM '김창렬의 올드스쿨'

천명훈이 강제 자숙의 아이콘이 됐다고 토로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러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는 한민관, 천명훈이 출연했다. 이날 천명훈은 강제 자숙 중인 연예인이라는 김창렬의 놀림에 "어떤 곳에서도 안 불러주니까 집에서 쉬고 있었을 뿐인데 자숙의 아이콘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창렬은 "캐릭터를 유지하기 위해 일부러 쉬는 건가"라고 질문했고 천명훈은 "그런 것도 있다"라며 "진짜 자숙 중인 연예인들이 돌아오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천명훈은 "아직 많은 사람이 남아있지 않은가"라며 "컨츄리꼬꼬의 탁재훈 말고 그 분도 그렇고 돌아오길 바란다"라고 고백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