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서 첫출근한 文대통령 부부 '드레스코드'에 숨은 비밀

중앙일보 2017.05.15 23:56
[사진 연합뉴스, 사람사는 세상 캡처]

[사진 연합뉴스, 사람사는 세상 캡처]

청와대 관저에서 첫 출근을 한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모습은 15일 하루 동안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날 문 대통령은 감색 양복에 하늘색 넥타이를 맸고, 아내 김정숙 여사는 자주색 원피스를 입었다.  
 
그런데 오늘 문 대통령 부부의 드레스코드에는 '비밀' 또는 '우연의 일치'가 숨어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2007년 10월 2일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관저에서 나오는 노무현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를 연상케 하는 의복 색이기 때문이다.
 
[사진 사람사는 세상 캡처]

[사진 사람사는 세상 캡처]

이날 사진에서 문 대통령은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으로서 노 전 대통령의 오른쪽에서 나란히 걷고 있었다.
 
그로부터 약 10년이 지난 15일, 문 대통령 부부는 노 전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의 당시 모습을 떠올리게 하는 모습으로 첫 출근을 마쳤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