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시다 日 외무상 "한일 위안부 합의 꾸준한 실행 중요"

중앙일보 2017.05.15 19:02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한일 간 위안부 합의를 꾸준히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지난 2015년 12월 28일 한일외교장관 회담을 위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중앙포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지난 2015년 12월 28일 한일외교장관 회담을 위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중앙포토]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15일 기시다 외무상은 유엔 고문방지위원회(CAT)가 한국 관련 보고서를 내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한·일간 합의를 재검토하라고 한국 정부에 권고한 것에 대해 "(위안부 합의는) 국제사회가 높이 평가한 합의"라며 이같이 밝혔다. 합의 재검토에 응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드러낸 것이다.
 
기시다 외상은 또 "(합의가) 불가역적이라는 한국 정부의 명확하고 충분한 다짐을 얻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CAT의 권고사항에 대한 한국 측 반응에 대해선 "한국 정부의 공식 발표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보고서를 인용해 위안부 합의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는 건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는 당시 유엔 사무총장을 포함해, 유엔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CAT의 합의 개정 권고는 "법적 구속력이 전혀 없다"고 깎아내렸다.
 
관련기사
이러한 일본 정부의 움직임은 대선 기간 중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재검토 의사를 밝혀온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의 통화에서도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하는 등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만큼 CAT의 합의 개정 권고가 실제 재검토로 이어지는 것을 미리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산케이신문은 기시다 외무상의 이날 발언에 대해 "(CAT의) 권고를 이용해 합의 재검토를 강요하는 것에 대한 경계감을 내비친 것"이라고 전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