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릭 한번으로 랜섬웨어 취약점 진단·예방…이스트시큐리티, 예방툴 무료 배포

중앙일보 2017.05.15 17:43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 대응센터 종합상황실에서 관계자들이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과 관련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전민규 기자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한국인터넷진흥원 인터넷침해 대응센터 종합상황실에서 관계자들이 대규모 랜섬웨어 공격과 관련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전민규 기자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확산으로 불암감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통합보안기업 이스트시큐리티가 랜섬웨어 취약점을 진단하고 예방하는 자동화 툴인 '알약 워너크라이(WannaCry) 예방 조치툴'을 개발해 무료 배포하고 있다.
 
15일 이스트시큐리티가 개발한 이 툴은 사용자 PC에 워너크라이 랜섬웨어가 노린 윈도우 OS 취약점이 존재하는 지를 점검하고, 취약점이 발견됐을 경우 공격을 위해 사용되는 특정 프로토콜 포트를 클릭 한번으로 비활성해 감염 경로를 차단한다. 
 
사용법은 쉽다. 해당 프로그램을 내려받고 '점검시작' 버튼을 누르면, 간단히 워너크라이 랜섬웨이가 악용하는 취약점 존재 여부를 즉시 확인하고 긴급 조치를 취해 PC를 보호한다.
이스트시큐리티에서 배포한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예방 조치툴. 프로그램을 내려받은 뒤 실행하면 다음과 같은 화면이 뜬다. 여기에서 '점검시작' 버튼을 누르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취약점 진단을 시작한다. [사진 이스트시큐리티]

이스트시큐리티에서 배포한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예방 조치툴. 프로그램을 내려받은 뒤 실행하면 다음과 같은 화면이 뜬다. 여기에서 '점검시작' 버튼을 누르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취약점 진단을 시작한다. [사진 이스트시큐리티]

취약점이 발견되면, 긴급조치를 할 것인지를 묻는다. 여기에서 '예'를 누르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가 유입되는 특정 포트가 비활성화돼 감염경로를 차단한다. 이후 마이크로 소프트의 보안 업데이트를 실행해야 한다. [사진 이스트시큐리티]

취약점이 발견되면, 긴급조치를 할 것인지를 묻는다. 여기에서 '예'를 누르면 워너크라이 랜섬웨어가 유입되는 특정 포트가 비활성화돼 감염경로를 차단한다. 이후 마이크로 소프트의 보안 업데이트를 실행해야 한다. [사진 이스트시큐리티]

 
이 툴을 제작한 이스트시큐리티 김준섭 부사장은 "사용자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긴급히 예방 조치툴을 개발해 무료 배포했다"며 "툴을 사용하더라도 변종 랜섬웨어가 유포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최신 업데이트가 적용된 백신을 병행해서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스트시큐리티가 제공하는 ‘알약 워너크라이((WannaCry) 예방 조치툴’은 알약 공식 블로그내 안내 게시글(http://blog.alyac.co.kr/1096)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