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법주차로 화재현장서 동료 6명 떠나보낸 소방관의 고백

중앙일보 2017.05.15 16:39
소방 역사상 ‘최악의 참사’로 불리는 홍제동 주택 화재에 출동했던 서울 은평 소방서 이성촌 대장이 당시를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 JTBC '잡스']

[사진 JTBC '잡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잡스'에는 전국의 소방관 10명이 모여 소방관들의 근무 환경을 분석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사진 JTBC '잡스']

[사진 JTBC '잡스']

이날 출연한 이성촌 대장은 가장 기억에 남는 사건으로 2003년 3월 발생한 홍제동 화재사건을 꼽았다. 그는 “대원들이 출동을 나갔는데 벌써 주택에 불길이 다 치솟은 상태”라고 밝히며 건물 안에 아들이 있다는 얘기에 내부에 진입했는데 건물이 붕괴해 결국 구조대원 7명이 묻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불법주차된 차량 때문에 포클레인이 좁은 도로로 진입하지 못했다”며 “차를 빼달라고 사이렌을 울려봤지만, 소용이 없어 직접 손으로, 곡괭이로 잔해를 치우며 통로를 확보했다”고 말해 듣는 이를 안타깝게 했다. 잔해를 다 치우기까지 걸린 시간은 무려 3시간이었고 소방대원 중 단 한 명만 생존할 수 있었다. 
[사진 JTBC '잡스']

[사진 JTBC '잡스']

“동료들을 한꺼번에 다 보내놓고 혼자만 살아있는 게 정말 미안하고 죄책감도 많이 든다”는 이 대장은 “16년이 지난 지금까지 3월 4일이 되면 현충원을 찾는다”고 밝히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 네티즌들은 불법주차는 엄연히 불법이라는 입장을 보인다. 일부는 이를 처벌할 강력한 법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