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총리 인사청문회 24~25일 실시...야당 공세 예고

중앙일보 2017.05.15 16:27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로 지명된 이낙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24~25일 열린다. 총리 임명동의안은 31일 또는 이보다 빠른 29일께 국회 본회의를 열어 표결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ㆍ자유한국당 정우택ㆍ국민의당 주승용ㆍ바른정당 주호영 의원 등 4당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의장실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 박완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31일은 법적 시한이고 26일 위원회 청문보고서가 채택되면 29일 본회의에서도 표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사청문위원회 위원장은 민주당 정성호 의원(3선ㆍ경기양주)이 맡는다. 청문위원은 총 13명으로 민주당 5명, 한국당 5명,국민의당 2명,바른정당 1명이다. 민주당은 정 위원장과 윤후덕(재선ㆍ경기 파주), 전혜숙(재선ㆍ서울 광진갑), 이철희(비례), 제윤경(비례) 의원을 추천했다. 야3당은 특위 위원 선정 작업을 진행중이다.
일정은 합의됐지만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험로를 예고하고 있다. 
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에서 “문재인 정부가 대선에서 지지하지 않은 과반의 국민 목소리를 무시하는 것 아닌지 벌써 걱정된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국회와 협치한다면서 찬반이 나뉘는 우리 사회 근본적 문제에 대해 아무 논의없이 청와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국무총리 인사청문회를 비롯해 새 정부 입법 사안에 대해 단호히 대처해나갈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전병헌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정 권한대행을 만나 “문 대통령께서 ‘각별한 안부’를 전해달라고 했다”며 협조를 요청했지만 정 권한대행은 "대통령 지시로 모든 게 이뤄지는 건 아니다. (한국당은) 다른 의견을 가진 게 많아서 정치권과 협의가 있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국민의당은 총리 인준 처리 문제를 놓고 한국당과는 온도차를 보였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은 과연 후보자가 총리가 될 자격이 있는지 신임 원내대표 중심으로 후보자 검증에 돌입할 것”이라면서도 “호남을 배려한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