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동국 아들 대박이에게 "대박아"라고 부르자 보인 반응

중앙일보 2017.05.15 15:57
이동국의 아들 '대박이'가 자신의 이름을 불러달라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모습이 화제다.
[사진 KBS2TV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TV 방송화면 캡처]

 
지난 14일 방송된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이동국이 막내아들 대박이와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담았다.
 
이날 공원에서 배를 타던 중 시민들이 자신을 알아보며 애칭인 "대박아"라고 부르며 환호하자 대박이는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받아주다가 돌연 "시안이에요!"라고 외쳤다.
[사진 KBS2TV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TV 방송화면 캡처]

 
이를 듣지 못한 시민들이 계속해서 "대박아, 안녕!"이라고 외치자 "아니에요. 시안이에요"라고 여러 번 소리쳤다.
 
그제야 대박이의 외침을 알아들은 시민들은 "아, 시안이에요"라고 웃으며 답했다. 
[사진 KBS2TV 방송화면 캡처]

[사진 KBS2TV 방송화면 캡처]

 
이를 지켜보던 이동국 역시 말문이 터져 자신의 이름을 주장하는 대박이를 귀여워하며 "습관적으로 대박이라고 부를 수 있으니까, 그건 좀 이해를 해줘"라고 타일렀다.
 
또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는 "자기 이름이 시안이라는 것을 알고, 자아가 생겼다는 점을 보며 성장한 것을 보게 됐다"라며 훌쩍 자란 대박이의 모습에 대한 특별한 소감을 밝혔다.
 
이를 본 네티즌 역시 "벌써 대박이가 이만큼이나 자랐구나" "대박, 아니 시안아" "빠기, 아니 시안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