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민 10명 중 4명 "부모 노후, 가족 아닌 정부·사회가 공동 책임져야"

중앙일보 2017.05.15 15:56
[일러스트 강일구]

[일러스트 강일구]

부모의 노후 생계를 가족, 정부, 사회가 공동으로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시민이 10명 중 약 4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서울연구원 인포그래픽스에 따르면 '부모의 노후 생계 책임'을 묻는 말에 서울시민의 45.6%는 '가족, 정부, 사회가 공동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했다.  
 
29.6%는 ''가족'이라고 답했고, 19.2%는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고 택했으며 5.6%는 '정부와 사회 책임이라고 응답했다.  
 
10년 전 2006년에는 가장 많은 60.7%가 가족이라고 답해 인식의 차이를 보였다. 특히 '스스로 해결'은 7.7%였던 데 비해 11.5%P나 올랐다.  
 
이 같은 추세는 부모에게 생활비를 제공하는 이가 누구인지를 묻는 말에서도 나타났다.  
 
부모가 스스로 생활비를 해결한다는 응답은 206년 47.8%에서 지난해 58.4%로 증가했다. 반면 '모든 자녀'는 24%에서 22.6%로, '장남 또는 맏며느리'는 10.9%에서 8.3%로, '아들 또는 며느리'는 13.9%에서 7.7%로 각각 감소했다.  
 
가족 중 부모 부양자로는 '모든 자녀'라고 답한 이가 71.5%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자식 중 능력있는자'가 19.1%, '아들 또는 며느리'는 4.3%, '장남 또는 맏며느리'가 3.8%로 뒤를 이었으며 '딸 또는 사위'는 1.3%에 그쳤다.  
 
이번 통계는 서울시 가구주·배우자를 대상으로 2006년 8천792명, 지난해 3천855명을 각각 조사해 작성됐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