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님 끌어모으려…" 아파트 열쇠 구멍에 접착제 넣은 수리공

중앙일보 2017.05.15 14:54
손님을 모으기 위해 열쇠 구멍에 접착제를 넣어 훼손한 40대 수리공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중앙포토]

손님을 모으기 위해 열쇠 구멍에 접착제를 넣어 훼손한 40대 수리공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중앙포토]

손님을 모으기 위해 열쇠 구멍에 접착제를 넣어 망가뜨린 열쇠 수리공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15일 재물손괴 혐의로 수리공 A씨(48)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달 12일 오후 대전의 한 아파트 단지에 들어가 5개 가구 현관 열쇠 구멍에 접착제를 넣었다.
 
열쇠 구멍 안에서 딱딱하게 굳은 접착제로 인해 현관문을 열 수 없도록 한 것이다.
 
이와 함께 A씨는 피해 집주인들이 자신에 연락할 수 있도록 광고 스티커를 현관에 붙였다.
 
하지만 A씨에게 연락을 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관리사무소에서 망가진 열쇠를 모두 교체해준 것이다.
 
또 "열쇠가 안 들어간다"는 신고가 쇄도 함에 따라 경찰이 해당 아파트의 폐쇄회로(CC) TV 영상을 분석,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열쇠 수리점에 손님이 없어 일부러 열쇠 구멍을 망가뜨렸다"며 "반성하고 있으며, 집주인에게 피해를 보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