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법 시비 원천차단하고 스승의날 취지도 살린 '대구교육청 묘수'는?

중앙일보 2017.05.15 14:28
15일 스승의 날 대구동중 2학년 3반 교실에서 열린 스승의 날 행사. 김윤호 기자

15일 스승의 날 대구동중 2학년 3반 교실에서 열린 스승의 날 행사. 김윤호 기자

15일 스승의 날 대구동중 2학년 3반 교실에서 열린 스승의 날 행사. 김윤호 기자

15일 스승의 날 대구동중 2학년 3반 교실에서 열린 스승의 날 행사. 김윤호 기자

15일 스승의 날 대구동중 1층 입구에 만들어진 게시판. 김윤호 기자

15일 스승의 날 대구동중 1층 입구에 만들어진 게시판. 김윤호 기자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대구동중학교 2학년 3반 교실. 칠판에 '선생님 사랑해요''선생님 반이어서 너무 행복합니다' 등의 글귀가 잔뜩 쓰여져 있었다. 분홍색 하트 모양의 풍선이 칠판 옆 곳곳에 내걸려 있었다.  
 

대구시교육청 예산으로 카네이션과 밥값 학교에 지급
'행복 밥상' 앞에 마주 앉은 스승과 제자 즐거운 한 끼

학생들과 교사들 모두 뜻깊게 보낸 스승의날 모범 사례

칠판 앞에서 최수연(15·여) 학생이 담임인 서유미(37·여) 교사 앞에 섰다. 서 교사에게 카네이션 한 송이를 전하며 최 양은 "사랑합니다. 선생님"이라고 말했다. 그 순간 지켜보던 다른 학생들의 박수소리가 교실에 울려 퍼졌다.  
 
낮 12시 점심식사 시간. 대구동중 교사와 학생들이 돼지고기 요리 등 먹음직스럽게 차려진 '행복 밥상'을 교실에서 나눠먹었다. 학생과 교사들이 서로 배식을 하며 챙기며 사제 간의 정을 나눴다.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금지법(일명 김영란법)이 시행됐지만 대구에선 스승의 날 카네이션 한 송이가 여전히 담임교사 가슴에 매달리고 고기반찬이 더해진 밥상이 차려졌다.  
 
김영란 법에따르면 청탁성이 있는 카네이션 전달, 밥 접대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그런데 대구에선 유치원을 포함해 초·중·고 822곳에서 김영란법 시행 전과 마찬가지로 스승의 날 행사를 당당히 치렀다.  
 
위법 시비를 피하면서 묘미를 살린 비법은 '청탁성 없는' 정직한 선물 아이디어에 있다. 김영란법 시행에 따른 스승의 날 불법 시비를 사전에 차단한 대구시교육청의 '사제 관계 회복용' 예산이 빛났다. 스승의 날 행사가 김영란 법에 어긋나지 않으면서 사제 관계를 친밀하게 유지할 지혜로 시교육청이 처음부터 아예 예산을 배정한 결과다.  
 
대구시교육청이 카네이션 등 관련 예산을 학교에 전달하고, 학교에선 이 예산을 활용해 카네이션과 점심 밥상을 학생들과 함께 마련해 스승의 날 행사를 치르는 방식이다.  
 
대구시교육청의 예산은 김영란법 시행 직후인 지난해 12월 처음 만들어졌다. 시교육청은 스승의 날 유치원과 초·중·고에 소속된 대구지역 모든 교직원들에게 전달한 꽃 구매비(6800여만원)를 직접 예산으로 배정키로 했다. 
 
스승의 날 각 학교별로 열리는 행사 비용(6억1000여만원)과 교사·학생이 함께하는 급식인 ‘행복밥상’ 지원비(7억3000여만원)도 예산으로 부담하기로 했다. 
 
우동기 대구시교육감은 “대구에서 청탁성 없이 15일 스승의 날 행사가 뜻깊에 치러질 수 있었던 배경은 투명하고 정직한 시교육청의 예산이다.김영란법 논란으로 사제 간에 교육 활동과 정이 위축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