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9억 빚'진 이상민이 등에 문신 새긴 '아픈' 이유

중앙일보 2017.05.15 14:11
이상민이 등에 문신을 새긴 이유가 공개됐다.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1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자신의 이니셜을 머리에 새기기 위해 미용실을 방문한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과거 “별의별 머리를 다해봤다”는 그는 “문신도 아마 내가 우리나라 가수 중 최초로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신은 아프지 않냐"는 미용사의 질문에 이상민은 “아프다. 그런데 화를 풀 데가 없었다”고 대답해 패널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은 자신의 척추를 따라 등 아래까지 ‘표풍부종조취우부종일(飄風不終朝 驟雨不終日)’이라는 문신이 새겨져 있다고 밝혔다. 이는 노자의 도덕경에 나오는 말로 ‘회오리바람이 심하게 불어도 아침나절 계속 불 수 없고 소나기가 내려도 온종일 내리지 않는다’는 뜻을 갖는다.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그는 “69억 빚을 져 당장에라도 죽을 수 있는 놈이 문신을 받고 있는데 문신이 너무 아프더라”며 “문신이 아픈 나 자신이 웃겼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이어 “죽으려고 마음을 먹고 있는데, 당장 오늘 죽겠다는데 문신이 아파 못 참는다”며 “죽더라도 이걸 완성하고 죽자고 했다”고 밝혀 문신이 이혼·부도 등 그에게 닥친 여러 악재를 극복하는 힘이 되어주었음을 시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