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홍은동 떠나며 이웃에 나눈 선물

중앙일보 2017.05.15 13:54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청와대 관저로 떠나며 주민들에게 떡을 선물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지난 14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자신을 문재인 대통령의 이웃 주민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시루떡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그는 "오늘(13일) 오후에 김정숙 여사께서 단지 주민들에게 떡을 보냈다"며 "주민들이 한 곳에 모여 식사도 하며 이야기도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에 이사를 오셨을 때도 떡을 돌렸다"며 "이번에 받은 떡에는 대통령이란 단어가 있어서 너무 좋다"고 덧붙였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공개된 사진 속에는 떡 상자에 붙어있는 대통령 내외의 메시지가 담겼다. "이웃 여러분, 금송힐스빌에 살아서 참 좋았습니다"라는 인사와 함께 "대통령 문재인, 김정숙 드림"이라고 적혀있다.
 
 
앞서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13일 청와대 관저로 이사했으며, 김 여사는 사저를 떠나는 날 환송하러 나온 주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