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졸음운전'으로 논에 처박힌 통학버스…'안전띠' 덕분에 참사 면해

중앙일보 2017.05.15 13:17
초등학교 통학버스가 도로를 벗어나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하지만 버스에 타고 있던 학생 전원이 안전띠를 매고 있어 참사를 면했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중앙포토]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중앙포토]

15일 오전 8시25분쯤 전남 고흥군 금산면의 한 도로에서 A초등학교 통학버스가 도로 옆 논으로 넘어졌다. 이 사고로 당시 안에 타고 있던 초등학생 10명과 인솔자 1명, 운전기사 1명 등 12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편도 1차선을 달리던 버스가 갑자기 도로를 벗어났다. 그 상태로 30여m를 달리던 버스는 앞바퀴가 수로에 빠진 뒤 오른쪽으로 넘어져 논에 처박혔다. 자칫하면 참사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사고였지만, 당시 탑승자들이 모두 안전띠를 매고 있어 큰 화를 면했다.
 
경찰은 "깜빡 졸음운전을 했다"는 통학버스 운전기사 B(71)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