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언주 "이낙연 총리 지명 통보도 없어…예의는 지켜라"

중앙일보 2017.05.15 12:54
[사진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사진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국민의당 이언주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이낙연 총리 지명 절차와 관련해 "많은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15일 가톨릭 평화방송 '열린 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이 의원은 호남을 기반으로 한 국민의당에서 이 총리를 비판하기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 "호남 출신 총리가 이낙연 한 분만 계신 것도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 의원은 "협치를 한다고 했는데 원래 협치를 한다고 하면 사전에 협의까지 하는 게 바람직하겠지만 사실 평소 민주당 정치형태로 봤을 때 협치를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며 "저희뿐 아니라 국회 내부 분위기가 (그렇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소한의 관례라는 게 있는데 과거 보수정권하에서도 야당에 최소한 오전 정도에는 통보했었다. 그런데 전혀 통보조차 없었다"며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이 굉장히 놀랐다. 어떻게 이런 관례적인 통보조차 안 하느냐. 협치는 고사하고 예의는 지켰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또 "사전에 협의했으면 저희도 나름대로 검증을 한 다음에 동의한다든가 아무래도 수월하게 진행되겠지만 그런 절차는 없었기 때문에 단지 '호남 출신'이라는 것만 가지고 저희가 대충대충 하기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직 도지사였던 이낙연 지명자가 본인 스스로도 '1월에 통보를 받았다, 언질을 받았다'고 얘기했다"며 "선거가 아직 많이 남아있을 때인데 본인이 내정통보를 받은 상태에서 현직 도지사로 선거를 치렀다는 것은 선거에 공정하게 임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심이 간다"고 문제의식을 갖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청문회장에서 문제 제기를 할 것이냐는 물음에 "당연히 저희가 야당이니까"라며 "어느 출신이다 이것을 떠나서 제대로 검증하는게 야당의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