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찾은 전병헌 신임 정무수석 "줄기차게 소통하고 경청할 것"

중앙일보 2017.05.15 12:31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15일 자유한국당 지도부를 예방했다. 전 정무수석은 이 자리에서  "부족한 점이 있다면 늘 말씀해주시고, 소통해야 할 부분이 있으면 불러 달라"며 소통을 강조했다.
전병헌 정무수석이 14일 오후 청와대 대브링핑실에서 인사말 하고있다. 사진 : 청와대사진기자단

전병헌 정무수석이 14일 오후 청와대 대브링핑실에서 인사말 하고있다. 사진 : 청와대사진기자단

 
전 정무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 자유한국당 공보부 대표실에서 정우택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만나 "국회도 칭찬받고, 청와대도 원만한 협의를 할 수 있도록 줄기차게 소통해 주고, 더 많이 (각 당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전 수석은 또 "(자유한국당이) 중심 역할을 잘 해주실 거라고 생각한다"며 "정 대표께서는 상식과 합리를 원칙으로 하시는 분이고, 저 역시 상식과 합리를 바탕으로 한다. 약간의 대화만 하더라도 쉽게 통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이에 "(전 정무수석의) 의정활동을 옆에서 쭉 봐왔지만 원만하고 합리적, 전략적 마인드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많은 기대를 하겠다. 취임을 축하한다"면서도 "한 가지만 꼬집고 넘어가면 대통령이 되시고, 우리 당사에 직접 방문해 주시고, 야당과 협조, 협치를 말씀해주셨다. (정무수석 임명 전에) 몇 가지 국정지시 1호 사안이라든지 저희와 소통해 주셨으면 좋았을 뻔했다. 다른 의견을 가진 것들이 많았기 때문에 그 문제는 정치권하고도 협의가 있었으면 좋았을뻔 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그런 문제는 정무수석이 임명되기 전에, 아마 정무수석이 있었으면 야당한테 의견이 어떠냐는 사회적 합의를 끌어가자고 했을 것이다"며 "그만큼 정무수석의 어깨가 무겁고 우리 간 소통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 정무수석은 "최대한 야당, 각 정당의 목소리와 요청을 듣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